전남 가구소득 6093만 원…가구당 사업소득 전국 1위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발표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승인 2023.12.10 10:22 의견 0


[투데이K뉴스]윤진성 기자 =전남도는 통계청의 2023년 가계금융복지조사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역 가구소득은 6093만 원으로 중위권을 유지했으며, 가구당 사업소득은 전국 1위인 걸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가계금융복지조사는 가계의 소득수준과 그 변화추이를 분석해 가계의 재무 건전성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전국 2만개 표본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조사통계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남의 가구소득은 전년(5739만 원)보다 354만 원(6.2%) 늘어난 6093만 원으로 전년과 동일하게 전국 11위를 유지했다.

전국 평균은 6762만 원으로 전년보다 5.4%가 증가, 전남 증가율보다 0.8%p 낮다.

가구소득은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이전소득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임금근로자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적은 전남의 특성상 가구당 근로소득은 낮은 반면 자영업자나 농가 등의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아 가구당 사업소득은 전국 1위로 나타났다.

또한 전남의 노인인구(65세 이상) 비중 역시 25.2%(전국 18.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아 기초연금 수급 등이 많아 가구당 이전소득 역시 전국 1위다.

전남의 가구자산은 전년(3억 3151만 원)보다 739만 원(2.2%) 늘어난 3억 3891만 원으로 한 단계 순위가 상승했다. 전년보다 6.7%(전국 3.4%)나 증가한 저축액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가구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부동산으로, 타 시·도보다 부동산 가격이 낮은 전남지역 특성상 가구자산은 적을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

다만 전국 대부분의 시·도가 부동산 가격 하락 폭이 커 가구자산이 3.7% 감소한 반면, 전남은 저축액이 크게 늘고 부동산 가격 하락 폭이 적어 가구자산이 오히려 2.2% 증가했다.

가구부채는 5146만 원으로 전년보다 담보대출이 늘어 금융부채 일부가 증가했음에도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장헌범 전남도 기회조정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은 어려운 상황임에도 전남지역 가구의 부채는 줄이고, 자산과 소득은 늘릴 수 있도록 다양한 경제정책과 도민 행복시책을 지속해서 개발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