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인도네시아 중앙은행 , 내년 중 양국 통화 직거래(LCT) 체제 도입 추진

투데이K뉴스 승인 2023.12.10 16:29 의견 0

한은, 내년 중 원화·루피화 직거래 도입 추진
이창용 총재, 인니 중앙은행 총재 만나 공동 발표문

X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스[사진공동취재단]

한은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페리 와르지요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총재와 만나 내년 중 양국 통화 직거래(LCT) 체제를 도입하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 총재는 이날 발표문에서 "인도네시아는 광대한 영토와 많은 인구를 바탕으로 배터리, 전기차 등 첨단분야에서 중요한 글로벌 공급망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이어 "양국 간의 무역 결제에서 로컬 통화 활용을 촉진하는 LCT 체제의 도입은 교역 촉진을 통한 경제 발전과 더불어 로컬 통화의 사용 확대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와르지요 총재는 "LCT 체제가 도입되면 한·인도네시아 간의 국경 간 거래의 결제는 LCT 체제에 참가한 지정 은행이 제공하는 로컬 통화 간 직거래 환율을 통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무역 결제에서 로컬 통화의 직거래 환율 사용을 장려함으로써 거래 효율성을 개선하고 거시 경제 안정성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는 지난 5월 양국 중앙은행 간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이를 구체화한 세부 운영 지침을 마련한 데 따른 것이다.

한은은 "향후 양국 민간은행의 원화·루피화 직거래를 통해 수출입 기업 거래 비용을 절감하고 환리스크를 완화함으로써 양국 간 교역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X
원화·루피화 직거래를 통한 무역대금 결제 시 자금 흐름[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 투데이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