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지난해 대비 경력단절여성 9천명 감소…전국 3번째로 큰 감소폭

이준화 기자 승인 2023.12.10 16:44 의견 0

[경남=투데이K뉴스]이준화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지난해 대비 도내 경력단절여성의 수와 비율이 모두 감소하고, 고용률, 경제활동참가율 등 주요 고용지표가 개선되는 등 도내 여성의 고용 상황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 2023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통계청)

통계청이 지난달 21일 발표한 ‘2023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기혼여성의 고용 현황’ 자료에 따르면, 도내 기혼 여성(15~54세) 52만 5천명 중 경력단절여성은 8만 6천명으로, 지난해 대비 9천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 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큰 감소폭이다.

경력단절여성 비율 또한 지난해 18%에서 16.4%로 1.6%p 감소하고, 미취업여성 수도 3만 1천명이 줄었다. 경력단절 비율은 전국에서 7번째로 낮은 비율이다.

- 2023년 도내 여성 고용 지표

도내 여성의 전반적인 고용 상황을 나타내는 고용률, 경제활동참가율, 실업률 등 주요 여성 고용 지표도 이전 연도 대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이전까지 도내 여성의 고용 지표는 전국 평균 수치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3년 10월까지의 고용 지표를 연간 수치로 환산한 결과, 도내 여성의 고용률은 전년 51.4%에서 54.2%로, 경제활동참가율은 53.4%에서 55.6%로, 실업률은 3.6%에서 2.4%로 전국 평균 수준 이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고용률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여성 실업률

-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과 고용 여건 개선을 위한 정책 추진(2023년)

경남도는 도내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과 고용 여건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특히, 민선 8기 도정에 들어서면서 ‘여성 경력이음 일자리 지원 확대’와 ‘여성 친화적 창업 지원 강화’라는 2개 과제를 도정과제로 수립하여 관련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한 ‘청년여성 일경험 지원사업’은 지역 청년여성을 채용한 기업에 인건비와 교통비를 지원하고, 청년여성에게는 다양한 직무교육과 멘토링, 자격증 취득 등을 지원하여 청년 여성의 고용 활성화와 지역 정착에 도움을 주고 있다.

사업에 참여한 청년여성 A씨는 사업 추진상황 점검 인터뷰에서 “일경험 지원사업 덕분에 평소에 관심 있었던 직무를 현장에서 경험해보는 좋은 기회를 얻었다”며, “직무교육과 자격증 취득 등의 지원을 통해 향후 진로를 결정하는 부분에서도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새일센터에서 연계한 인턴 참여자가 소속 회사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후 3개월 이상 고용 유지 시 지원하던 취업장려금을 기존 3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확대 지원하여 경력단절여성 등의 고용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음으로, ‘여성 친화적 창업 지원 강화’를 위해 여성 예비 창업자를 위한 창업 기반 구축과 다양한 창업 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먼저, 지난해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사업으로 선정된 여성 창업 메이커 스페이스 공간구축 사업을 통해 함안군 여성센터를 증축·리모델링하여 메이커 스페이스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해당 공간은 제품 제작실․협업공간․공유부엌 등으로 구성되어 여성 창업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상남도여성가족재단 내에 여성이 선호하는 창업 분야에 특화된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해당 공간은 시제품 제작실‧교육실 등으로 구성되고, 3D프린터, 레이저 커터 등 관련 장비를 구비하여 여성에 특화된 창작 공간으로 쓰일 계획이다.

새롭게 구축되는 여성 특화 메이커 스페이스 2개소는 내년 상반기 중 개소 예정이다.

이 밖에도 도내 메이커 스페이스와 연계한 창업 교육 프로그램 지원사업을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여, ‘프로메이커 공예창업가’등 3개 교육과정을 통해 42명이 교육을 수료하는 등 여성 예비 창업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여성 친화적 창업 생태계 조성 등 여성 고용 활성화를 위한 시책 추진(2024년)

경남도는 경력단절여성 등 도내 여성의 고용지표 개선 추세를 이어가기 위해 내년도에도 다양한 여성 고용 활성화 시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여성이 선호하는 분야의 소규모 창업 지원을 확대하여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을 촉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여성 친화적 창업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여성 창업 지원을 위한 기반 구축 및 지원 서비스 강화, 맞춤형 창업 교육과 사업화 및 사후 지원 등 관련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기존 여성새로일하기센터 3개소의 공간 재배치와 기능 전환을 통해 ‘여성 창업 보육 공간’을 구축하여, 여성 창업자에게 입주 공간을 제공하고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한 초기 정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경남지역 여성 취․창업 박람회 개최, 새일여성인턴 취업장려금 지급 등 총 20개 사업에 96억 원을 투입하여 도내 여성의 경제활동 촉진과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시책들을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김옥남 경남도 여성정책과장은 “경력단절여성의 감소와 여성의 고용지표 개선은 대내외 경제상황에 따른 요인이 작용할 수 있지만, 도에서 경력단절여성 등을 위해 추진한 정책들이 어느 정도 실효성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도 추측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도내 여성의 경제활동 촉진과 경력단절 예방을 위해 관련 정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투데이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