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2024년 전국춘계럭비리그전 선수들의 뜨거운 열정과 함성으로 대회 성공적 마무리!

선수·학부모 등 2천여 명 경산시 다녀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산시 홍보 효과도 톡톡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승인 2024.04.04 21:13 의견 0


[투데이K뉴스]윤진성 기자 =경산시가 지난달 24일부터 4일까지 경산생활체육공원 내 럭비구장(송화럭비구장)에서 개최한 ‘2024년 전국춘계럭비리그전’이 선수들과 관중들의 뜨거운 함성과 열기 속에서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대한럭비협회가 주최, 경북럭비협회와 (사)경산시럭비협회가 공동 주관하고 경산시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전국 최대 규모의 럭비대회로서 중등부 9팀(12인제), 고등부 13팀(15인제), 대학부 3팀(15인제) 총 25개 팀이 출전해 예선 리그전과 결승 토너먼트를 통해 최종 승자를 가렸다.

중등부에서는 배재중학교가 결승에서 부평중학교를 45:5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고 고등부에서는 부산체육고등학교가 결승에서 배재고등학교를 24:13으로 이기고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우리 시를 대표하는 경산중과 경산고 럭비부는 각각 예선리그전과 4강전에서 아쉽게 탈락해(경산고 최종 3위)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경산시는 명실공히 국내 럭비의 1번지다.

럭비 인구만 1천 명이 넘고 전국에 있는 국제규격 럭비전용구장 2곳 중 1곳이 바로 경산생활체육공원 내 송화럭비구장이다.

이번 대회를 포함해 전국체전 등 굵직한 럭비대회들이 바로 이곳에서 개최된다.

지역의 소중한 자산인 경산중학교와 경산고등학교 럭비부도 1980년 창단 이래 현재까지 1백 명 이상의 국가대표를 배출해 오고 있다.

이에 발맞추어 경산시도 경산교육지원청, (사)경산시럭비협회, 경산중·고등학교 등과 협력해 춘계럭비리그전, 종별럭비선수권대회 등 전국 단위 럭비대회를 연 1회 이상 꾸준히 개최하며 럭비 종목 저변 확대와 지역 내 우수선수 발굴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편, 이번 대회를 통해 경산시에는 출전선수와 코치진, 임원과 선수 학부모 등 약 2천 명 이상이 10일이 넘는 대회 동안 경산시에 머물면서 우리 시의 맛과 멋을 즐기는 등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음은 물론 하루하루 변해가는 우리 시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홍보하는 효과도 톡톡히 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대회 참가를 위해 경산시를 찾은 선수단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대회 기간 럭비의 매력뿐 아니라 경산시의 매력도 오롯이 느끼셨기를 바란다. 경산시에 대한 좋은 추억 가지고 조심히 돌아가시라”며 작별의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