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00경기 ‘축구 잘하는 오리’ 김천상무 김민덕, “믿음을 줄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승인 2024.05.17 09:20 의견 0


[투데이K뉴스]윤진성 기자 =김천상무 김민덕이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을 달성한 소감을 전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 국군체육부대장 김동열)의 김민덕은 지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1R에 출전하며 프로통산 100경기 출전을 달성했다. 김민덕은 100경기 출전에 대해 기분이 좋다고 말하면서도,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민덕은 100경기 출전 소감에 대해 “내가 100경기나 뛰었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좋다. 한편으로는 선수로서 얼마나 성장했을까 의문도 들고, 앞으로 200경기 300경기에 출전하며 내가 나왔을 때 팬들이 믿을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 “나는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 김민덕의 겸손한 자기평가

김민덕은 중학교 2학년, 흔히 말하는 ‘늦은 나이’에 축구를 시작했다. 그는 2002 한일 월드컵을 보며 축구선수의 꿈을 키웠지만, ‘이 길이 힘들다’는 것을 아는 운동선수 출신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혔다. 김민덕은 끝내 부모님을 설득하는 데에 성공했지만, 7살부터 가진 꿈에 첫발을 내딛기까지는 8년이 걸린 셈이다.

결과적으로는 대성공이다. ‘바늘구멍 통과하기’보다 어렵다는 프로에 데뷔했다. 프로에서도 꾸준히 출장 기회를 부여받았고, 실력을 인정받아 K리그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모인 김천상무에도 선발되었다. 김천상무에서도 주전 센터백으로 활약하며 웬만한 재능이 아니고서는 살아남기 힘든 프로무대에서 100경기 출전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최근에는 팀의 ‘8경기 무패행진’을 이끌기도 했다.

그럼에도 김민덕은 겸손했다. 그는 “스스로 공을 잘 다루거나 머리가 좋은 선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항상 열심히 하고 다부지게 하려고 노력한다.”고 스스로를 낮췄다. 이는 상대 공격수를 막기 위해 부지런히 뛰고 경합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의 플레이 스타일에서도 드러난다. 지금의 김민덕을 만든 것은 부모님께서 물려주신 ‘운동 DNA’나 축구선수로서의 재능이 아니라 항상 열심히 하는 노력이었다.

□ 선수로서의 발전, 해외 진출과 국가대표, 김민덕이 그리는 미래

김민덕은 필드에서만 노력하는 선수가 아니다. 운동장 안과 밖을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발전하기 위해 연구한다. 현대축구의 흐름에 맞춘 공부도 한다. 김민덕은 “빌드업이 중요한 현대축구의 흐름에 맞춰 발밑이 좋은 수비수가 되기 위해 공부한다.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여러 선수의 영상을 보면서 그들이 어디에 자리를 잡고 어떻게 경기를 풀어가는지 유심히 살펴본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발전을 추구하는 김민덕은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생각도 말했다. “향후 해외진출에 대한 목표가 있다. 우선은 가까운 J리그 무대를 꼭 경험해 보고 싶다. J리그에는 발기술이 좋은 수비수가 많다. 그들의 플레이를 배우고 싶다. 또 유럽 무대에서 뛰다 온 좋은 공격수도 많이 있는데 그 선수들과도 부딪혀 보고 싶다.”고 말했다.

국가대표에 대한 꿈도 전했다. 김민덕은 연령별 대표팀을 포함해 아직 국가대표 경력이 없다. 이에 그는 “대한민국 축구선수라면 태극마크를 달고 뛰고 싶은 꿈이 있을 것이다. 나도 항상 꿈꾸고 있고 태극마크를 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천상무와 김민덕은 오는 18일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R 제주전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투데이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