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배구의 고장으로서의 힘찬 도약!

제18회 한산대첩기 생활체육 전국 남녀배구대회’ 성료

윤진성편집국 부국장 승인 2024.06.11 13:36 의견 0


[투데이K뉴스]윤진성 기자 =통영시는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통영체육관과 관내 학교 체육관 11개소에서 개최된 ‘제18회 한산대첩기 생활체육 전국 남녀배구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배구 동호인 117개 팀, 2,500여 명이 참가하여 지역을 대표하는 명문 팀으로서의 자존심을 내걸고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지난 8일 첫 경기를 시작으로 결승전까지 총 199 경기가 치러졌으며, 남자 2부는 경로우대, 남자 3부 충렬리그는 거창중앙, 남자 세병리그는 김해 TOP, 남자 아마장년부는 배구독존, 시니어부는 광주 광산구배구협회, 여자 3부 진주리그는 광주HIT, 여자 3부 동백리그는 세종 맥스가 각각 영예의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시는 선수단 및 임원 등 2,500여 명이 통영에 체류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을 것으로 분석했으며, 7월과 9월에 통영에서 각각 개최 예정인 ‘제57회 대통령배 전국 중고배구대회’와 ‘2024 KOVO컵 대회’를 앞두고 배구의 고장으로서의 통영을 널리 알리고 지역 내 배구 붐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천영기 통영시장은 “‘제57회 대통령배 전국 중고배구대회’와 ‘2024 KOVO컵 대회’를 대비해 친절한 손님맞이, 바가지 요금 근절, 숙소 위생 점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며 “시민들의 배구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K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